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사장 취임, 현장경영에 집중
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사장 취임, 현장경영에 집중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2.04.0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총괄, 2실로 조직개편을 통한 ‘총괄 책임경영제’ 시행

4일 오후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신임 사장에 대한 취임식이 열렸다. 고 사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현장경영을 통한 내실과 소통경영을 강조했다.

▲ 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신임 사장이 4일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고 사장은 “내실 경영을 통해 안정 속에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할 것이며, 직원들과의 소통으로 최고의 국제경쟁력을 가진 영속기업으로 회사의 가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고 사장은 거제도 옥포조선소에서 많은 시간을 할애해 직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예정이다.

또한 고 사장은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중공업사관학교의 교육 과정을 더욱 심화해 중공업사관학교에서도 CEO가 배출돼 고졸 신화를 열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국민 기업으로의 가치를 최대한 창출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고 사장은 현재 직면한 글로벌 경제위기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기술전문인력 우대와 적극 육성 ▲주력사업의 내실과 안정 ▲성장동력에 대한 선택과 집중 ▲신뢰 열정 문화의 재현 등 4가지의 회사운영 기본 방향을 발표했다.

특히 각 조직의 업무전문성 강화와 성과 극대화를 위해 ▲기술 ▲생산 ▲사업 ▲재무 ▲성장동력 ▲경영혁신 등 6총괄 2실로 조직개편을 단행해 주요 총괄조직들에게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는 책임경영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 고 사장은 회사의 전략화두로 ‘호시우행(虎視牛行)’을 선정했다. 이는 호랑이의 눈처럼 전략적 결정은 매섭고 신중하게 내리되, 일단 실행을 시작하면 좌우를 살피는 것 없이 소처럼 우직하게 목표점까지 걸어간다는 뜻으로 평소 고 사장의 신념이 잘 나타나 있다.

고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직원들이 행복한 회사, 가족들이 자랑스러워 하는 회사, 젊은이들이 함께하고 싶어하는 회사, 주주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회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장기적으로 고졸사원을 육성하는 중공업사관학교를 사내대학으로 전환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를 통해 고졸 사원들도 대학 학위 취득이 가능하도록 더 나은 교육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 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사장 (오른쪽)과 성만호 노조위원장 (왼쪽)이 함께 현장을 방문했다.
▲대우조선해양 고재호 사장 (오늘쪽)이 현장을 방문해 선주 관계자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