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사회
     
문재인 대통령 생가 터 주변 새 건물 못 짓는다
거제시, 건물 신축 제한 등 개발행위 허가 제한 지역으로 묶어
2017년 07월 10일 (월) 11:37:04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 문재인 대통령 생가

거제시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 부지를 포함해 인근 지역 4,123㎡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묶었다고 10일 밝혔다.

거제시는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생가 보전 및 방문객 편의시설(기반시설) 확충 차원에서 생가 부지를 포함해 인근 지역 일대를 신규 건축물의 건축을 제한하는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해 지난 6일 거제시 고시(제2017-176호)로 공고했다.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묶인 곳은 문재인 대통령 생가터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 694-1번지 240㎡를 포함해, 8필지 4,123㎡다. 제한기간은 고시일로부터 3년 동안이다. 단지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묶이더라도 가설건축물, 건축물의 대수선 및 용도변경, 공작물의 설치 등 기타 개발 행위 허가는 가능하다.

   
▲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묶인 필지(붉은 선 안)

거제시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 생가를 비롯해 주변 지역의 무분별한 개발을 방지하는 차원에서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묶었다”며 “거제시가 단독으로 결정한 사항이다”고 했다.

한편 거제시는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후 생가 매입을 추진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적이 있다. 거제시의 섣부른 생가 복원 추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제동으로 추진 동력을 잃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 당시 “급히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 지금 그(생가 복원) 문제를 신경 쓸 상황은 아니다. 대선이 끝난 지 얼마 됐다고 이런 얘기가 나오는 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 생가는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에 있다. 생가 부지는 240㎡ 크기며, 문재인 대통령이 태어날 때 탯줄을 잘라준 추경순(88)씨 소유다.

문재인 대통령 부모 등 가족은 1950년 6‧25전쟁 흥남철수작전 때 메러디스 빅토리호를 타고 그해 12월 25일 거제도로 피난왔다.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 부모 등 가족이 어떤 배로 거제로 피난왔는지에 대해 다소 혼선이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서전 '운명'에서 "(흥남철수작전 때 가족들) 피난은 미군 LST 선박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LST는 병력이나 전차를 상륙시키는 군용 함정이다. 이에 반해 메러디스 빅토리호는 군수물자를 수송하는 수송선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미국 방문 때 장진호 전투 기념비 추념사에서 "그 때 메러디스 빅토리 호에 오른 피난민 중에 저의 부모님도 계셨다. 무려 14,000명을 태우고 기뢰로 가득한 ‘죽음의 바다’를 건넌 자유와 인권의 항해는 단 한 명의 사망자 없이 완벽하게 성공했다. 1950년 12월 23일 흥남부두를 떠나 12월 25일 남쪽 바다 거제도에 도착할 때까지 배 안에서 5명의 아기가 태어나기도 했다. 크리스마스의 기적! 인류 역사상 최대의 인도주의 작전이었다. 2년 후, 저는 빅토리 호가 내려준 거제도에서 태어났다"고 공식적으로 밝혀, 그 동안의 혼란을 정리했다.

문재인 대통령 생가는 그 당시 초가집이었다. 문재인 대통령 부모 등 가족은 초가집 옆 방에 세들어 살았다. 피난온 후 2년 뒤 문재인 대통령이 태어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 여섯 살 때 부산 영도로 이사를 갔다.

문재인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는 관광객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 8일, 9일 주말에 각각 900여명의 관광객이 생가를 방문했다. 평일에는 300여명의 관광객이 꾸준히 방문하고 있다"고 거제시 거제면 담당공무원이 밝혔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제한
(59.XXX.XXX.58)
2017-07-13 10:27:51
대통령 생가 관광지개발
위 귀한 기사 내용과 같이 실제적인 상황을 헛되지 않게 영화 처름 멋지게 개발이 잘되어 후손들에게 큰 교훈이 되었으면 합니다.
전체기사의견(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