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개발
     
문재인 정부 국정 운영 5개년 계획과 고현항 재개발 상관 관계
해양수산부, 4일 대책회의…고현항 등 전국 19개 항만재개발 사업 대상지 국정과제로 추진
2017년 08월 07일 (월) 18:06:23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 지난해 10월 31일 발표한 제2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에 반영된 전국 19개 항만. 고현항이 포함돼 있다.  

고현항 항만재개발 등 전국의 항만재개발사업은 지난달 19일 발표한 ‘문재인 정부 국정 운영 5개년 계획’과 어떤 상관 관계일까?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항만재개발사업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지난 4일 오송역 회의실에서 관계기관과 함께 대책회의를 가졌다.

항만재개발 사업은 노후화·유휴화된 항만의 개발을 통해 지역 균형발전 및 원도심과의 상생발전을 도모하는 사업으로 문재인 정부의 국정목표인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에 포함됐다.

   
▲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포함된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이번 대책회의에는 해양수산부를 비롯하여 사업시행자, 관할 지자체, 항만공사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각 항만별로 재개발사업의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사업별 추진일정 점검과 현안사항에 대한 토론 등을 진행했다.

이번 국정과제 상 항만재개발사업에서는 부산항(북항), 인천항, 광양항 등 3개 항만에 대해 5개의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해양수산부는 2022년까지 6년간 3조 7천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통해 5만4천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 중점 추진 항만재개발 사업의 투자금액과 일자리 창출 효과

부산항(북항)에서는 현재 부지조성을 완료하고 투자 유치 중에 있으며, 호텔과 오페라하우스, 환승센터 등 상부 건축물 건설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향후 문현‧동삼‧센텀시티 등 부산지역 혁신도시와 연계하여 부산 북항을 국제적 위상을 갖춘 신(新)해양산업 중심지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 부산 북항 항만재개발 사업 매립지

또한, 현재 북항 내에서 여러 기관이 개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므로 올해 말까지 북항지역 통합 기본구상(안)을 마련하여 각 사업을 연계하고 보다 효율적인 개발을 도모할 계획이다.

인천항에서는 내항 1·8부두 재개발(2020년 착공 예정)을 통해 역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여가·관광기능을 강화해나가고, 영종도 매립지에는 해양문화를 즐길 수 있는 종합 해양관광레저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영종도 사업은 오는 9월 경 실시계획이 승인될 예정이며, 내년 상반기 중 착공할 계획이다.

광양항에서는 묘도 항만매립지를 복합에너지 물류시설‧발전시설, 미래신소재 산업시설 등으로 탈바꿈시키는 재개발사업을 추진(‘17.6 착공)하고, 민자유치를 통해 제3준설토 투기장(318만㎡)을 2025년까지 고부가가치 항만산업 복합단지로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 광양항 항만재개발

해양수산부는 이 외에도 작년에 수립한 ‘제2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에 따라 13개 항만(19개 대상지)에 대해 민간자본 유치를 통한 재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항만재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곳

이번 국정과제에 포함되지 못한 재개발사업들도 지역경제 및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여를 감안하여 국정과제로 선정된 사업들과 유사한 수준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 항만재개발 사업 추진현황

박준권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우리 항만의 재개발을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이번 회의에서 관계기관 간 협력방안을 긴밀히 논의하여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