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 > 조선산업
     
조선업 '수주 절벽' 내년엔 풀리나…발주 소폭 개선
클락슨 "내년 발주량 과거 평균 74%"…2021년 과거 수준 회복
2017년 10월 25일 (수) 10:13:09 거제인터넷신문 az6301@hanmail.net

■ 클락슨 "내년 발주물량 과거 평균의 74%…회복 속도는 더뎌"…2021년 과거 수준 회복

전 세계 조선 업황이 올 하반기 들어 살아날 조짐을 보이면서 내년도 선박 발주 전망치가 소폭 개선됐다.

   
▲ 삼성중공업(왼쪽)과 대우조선해양 야드 전경

그러나 위기가 오기 전인 2015년 이전과 비교해 여전히 낮은 수준이며, 2021년이나 돼야 과거 20년 평균치를 회복할 것으로 예상됐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은 지난달 펴낸 '신조선 시장 2017∼2029년'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도 발주 전망을 6개월 전보다 상향 조정했다.

클락슨이 예상한 올해와 내년의 신조선 발주 척수는 각각 890척, 1천134척이다. 올해 예상 발주량은 전년 대비 59% 많다.

발주 규모로 환산하면 올해는 2천320만CGT(표준화물 환산톤수), 내년은 2천780만CGT다.

이는 지난 3월에 전망치로 제시한 2천140만CGT, 2천560만CGT보다 각각 높여 잡은 것이다. 반년 사이 선박 발주 시장이 조금 살아났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클락슨은 "세계 경제 성장이 개선되고 해상수송 거래가 견고한 증가세로 돌아선 것, 낮은 신조선가 등을 반영해 단기 발주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1996년부터 2016년까지 지난 20년간 연평균 선박 발주가 3천780만CGT였던 것과 비교하면 내년 발주 규모는 평년의 약 74%가 된다.

선종별로 보면 VLOC(초대형 광석운반선)와 포스트 파나막스급(Post-Panamax)을 중심으로 다수의 벌크선 발주가 내년까지 이뤄질 전망이다.

VLCC(초대형 원유운반선)와 MR탱커(중형 유조선) 등 유조선은 올해 추가 발주가 있겠지만, 내년에는 공급과잉 우려와 운임 약화로 인해 수요가 다소 줄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발주가 미미했던 컨테이너선은 네오 파나막스급 위주로 내년까지 다소 살아나겠으나 여전히 역대 최저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이며, LNG(액화천연가스)선은 올해에 이어 내년까지 견고한 수요를 유지할 것으로 분석됐다.

클락슨은 중장기(2019∼2026년)적으로 글로벌 선박 수요가 꾸준히 늘어 발주가 개선되더라도 호황기 때만큼 회복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6개월 전 전망치를 유지했다.

올해부터 2026년까지 연평균 발주물량은 1천706척으로 예상했다. 이는 2002∼2016년 연평균 2천389척의 71% 수준이다.

또 과거 20년 평균 연간 발주량(3천780만CGT) 수준을 회복하는 시점은 2021년(3천840만CGT)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클락슨은 "중장기적으로 보면 개발도상국의 무역 확대,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등은 발주 전망에 긍정적 요인이나 미국의 정책적 불확실성,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등은 부정적 요인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거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바일   RSS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게제인
(220.XXX.XXX.74)
2017-10-27 10:02:01
rhdrldjq eodnwhtjs
저가수주로 만한 회사 또 저가덤핑 견적한 대우. 민간기업으로 이양 한하면
덤핑적자수주 주인없는 공기업 대우 때문에 현대.삼성 까지 망하게 하고 열심이 일한 하천 근로자 길거리로 내몰고 국민형세 또 퍼 넣는 꼬라지가 발생 함을 만 천하에 고한다.
전체기사의견(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