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해양플랜트 산업 노동자 최근 3년, 50.97% 감원됐다.
한국 조선·해양플랜트 산업 노동자 최근 3년, 50.97% 감원됐다.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8.12.04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행규 전 거제시의회 부의장에 따르면 한국, 조선·해양플랜트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2014년 대비 50.97%가 감원되었다고 밝혔다.

이행규 전 거제시 부의장은 조선·해양산업 관련해 기업회계와 공시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2014년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는 2014년 204,633명에서 2018년 3분기 현재 100,340명으로 50.97%가 감원되었다고 밝혔다.

이들 종사자 중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빅 3사'에 근무한 노동자들은 2014년 54,765(26.76%)명이었으며, 그 밖의 노동자들이 149,868(73.24%)명이었다.

2018년 3분기 현재 '빅3'와 '빅3 외' 노동자가 각각 35,228명(35.11%)과 65,122(64.89%)명이다. 3사 노동자들은 35.68%가 감원되었고, 빅3사외 노동자들은 56.55%가 감원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노동자들의 감원뿐 아니라 임금도 2014년 평균연봉 대비 2017년 평균 연봉 12.33%가 삭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현상으로 거제시 1인당 소득 성장도 2013년 46,206달러 대비 2016년 기준 19.7% 감소한 37,116달러로 추계된다 말했다.

인구 또한 2014년 262,011명, 2015년 270,879명, 2016년 271,361명, 2017년 263,542명, 2018년 11월 말 기준 250,838명으로 2016년 271,361명 대비 7.6%가 감소했다. 2017년, 2018년 통계청의 지역 내 총생산(GRDP) 등의 통계와 1인당 소득 또한 2013년 대비 약 35% 이상 감소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한편 거제시는 2030 도시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6억8천4백만 원을 드려 '글로벌 해양조선의 메카와 남해안 관광 허브, HELLO 거제' 미래상과 인구 37만 8천 명의 2030년 거제 도시기본계획구상을 발표했다. 하지만 1995년 지방자치단체가 출범한 이후 목표 인구로 설정한 일자리와 선진국 수준의 소득을 담보한 산업전략 설계와 도시설계는 이루어 내지 못하고 구호와 슬로건 중심의 관례적인 도시기본계획과 관리계획으로 4~5년마다 주기적 또는 상시로 10~26억 원을 탕진할 뿐 오늘날처럼 지속할 수 있는 도시발전과 성장의 동력은 구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례없이 거제시는 주택업자의 요구에 따라 기존의 도시기본계획과 무관하게 도시계획구역이 아닌 비도시지역에 2종 지구단위계획을 단행함으로 도시기반시설의 붕괴와 도시의 교란이 발생하게 하면서도 건설업자들에게는 비도시지역의 싼 토지로 주택을 공급하게 허가하였다. 이는 건설업자들에겐 엄청난 이익이 돌아가지만, 시민들은 붕괴한 도시기반과 공공시설 부족으로 고통과 함께, 국가 예산과 거제시 예산이 비도시지역 허가로 인한 부족한 도시기반시설확충에 탕진하는 연례행사를 치르고 있다. 도시는 난개발에 황폐화해왔다고 지적했다. 또 21세기의 도시문제는 예측된 미래를 생각하지 않는 지도자들의 사익에 편입된 도시계획에 의해 90% 이상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전 부의장은 도시는, 그 도시에 살아가는 또는 미래에 살아갈 사람들의 지속적인 일자리와 소득이 선진국 수준(1인당 6만 달러 이상)으로 보장과 담보하지 못한 도시계획은 형식에 불과하며 예산의 탕진은 물론이고, 진작 미래를 위한 도시발전의 걸림돌과 부메랑이 될 것이 훤하다. 미래의 가치와 희망을 꿈꾸지 못하며, 그로 인한 난개발과 함께 서서히 절망의 늪으로 몰고 가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뛰어넘는 '시티노믹스' 개념에 의한 지속할 수 있는 도시발전을 위해 거제시가 현안 극복과 미래를 위한 산업전략 설계와 도시설계를 시급히 진행해 줄 것을 간곡히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