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1,000억원 경제파급효과 장승포항 외항 외국적 선박 정박 가능
한해 1,000억원 경제파급효과 장승포항 외항 외국적 선박 정박 가능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06.24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지방해양수산청 "오는 7월 1일부터 기항 '불허(不許)' 방침" 통보
민주당 문상모 위원장, 정치인, 해운업체 힘 합쳐 난제 풀어

문상모 더불어민주당 거제지역위원장이 한해 1,000억원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내는 ‘장승포항 불개항장 기항 불허방침’을 철회시키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불개항장’이란 선박의 입출항을 위해 무역항을 제외한 영해 내 선박법에 따라 불개항 기항 허가를 받아 외국선박이 임시정박하는 것을 말한다. 장승포항 외항에는 부산신항이나 안정국가산업단지 등에 입출항하는 대형 선박이 잠시 정박해 선용품 보급, 선원교대, 급유 등을 받았다. 거제지역에는 11개 해운선사가 관여하고 있으며, 한해 1,000억원의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마산지방해양수산청 통영사업소는 “장승포항 외항에 정박한 선박은 불개항기항 목적 타당성이 부족하고, 해상 안전 관리에 위험할 우려가 있다”며 “7월 1일부터 전면 개항을 불허하겠다”고 지역의 거성해운 등 11개 해운업체에 이같은 사실을 최근 통보했다.

11개 해운업체로 구성된 거제항만발전협의회는 그동안 이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기관에 건의문과 탄원서(거제시민 495명 연대서명 첨부)를 제출하는 등 철회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뛰었으나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이같은 민원을 접한 문상모 위원장은 지난 18일 지역의 해운업체 선주들과 함께 태진 마산지방해양수산청장을 직접 만나, 장승포항 불개항장 기항 전면 불허 방침의 철회를 이끌어냈다.

7월 1일부터 ‘기항 불허 방침’을 철회하는 대신에, 현행 불개항장을 항계 밖 항만(정박지)으로 획정하여, 합법적으로 제도권내에서 안전하게 영업이 이루어지도록 개선해 나가는 것으로 협의를 이끌어냈다.

문상모 위원장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후 발 빠르게 정부(해양수산부)와 국회 해당 상임위(농해수 위원회)에도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다.

문 위원장은 “36년간 국가로부터 방치되어온 장승포항 불개항장 항만이 제도권 내의 항계 밖 항만으로 지정이 되면 국가로부터 안전한 항만으로 기능을 하게 된다”며 “항만발전협의회 11개 회원사를 비롯해, 민주당 거제 도의원‧시의원 역할분담, 경남도‧거제시 담당공무원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어려운 문제가 해결돼, ‘협치(協治)’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