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2.3만TEU급 컨선 인도로 세계 최대 기록 다시 써
삼성중공업, 2.3만TEU급 컨선 인도로 세계 최대 기록 다시 써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19.07.0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성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삼성중공업은 2017년 9월 스위스 MSC로부터 수주한 2만30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6척 중 첫 번째 건조 선박이 완성돼 지난 6일 출항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출항으로 삼성중공업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을 건조해 해상에 띄운 최초의 조선사가 됐다. 특히 출항일도 계획보다 3주 가량을 앞당겼다. 

'MSC GULSUN`(굴슨)으로 명명된 세계 첫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의 크기는 길이 400m, 폭 61.5m, 높이 33.2m다. 

이 선박에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차세대 스마트십 시스템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돼 안전하고 경제적인 운항이 가능하며,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스크러버(Scrubber) 설치는 물론 향후 LNG 연료 추진선박으로도 쉽게 개조할 수 있도록 설계(LNG-ready)됐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990년대부터 컨테이너선 대형화를 선도해 왔다.5000TEU급이 주종을 이루던 1990년에 세계 최초로 6200TEU급을 개발했으며, 2000년에는 7700TEU급, 2002년 8100TEU급을 연이어 개발한 바 있다. 이후 2004년 1만2000TEU급 컨테이너선 개발에 성공하며 5년만에 적재량을 2배로 늘렸으며, 2015년에는 일본 MOL로부터 2만100TEU급 컨테이너선 4척을 수주해 세계 최초로 2만TEU급 컨테이너선 시대를 열기도 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이 보유한 세계 최대 규모의 예인수조 등 각종 시험설비와 우수한 연구 인력을 토대로 컨테이너선의 대형화를 주도해 왔다"며 "올해 하반기 발주 예정인 2만TEU급 이상 초대형 컨테이너선도 적극 공략해 메가 컨테이너선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계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