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인 참사' 삼성중공업 전 조선소장 등 4명 무죄→유죄
'크레인 참사' 삼성중공업 전 조선소장 등 4명 무죄→유죄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0.02.2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소심 재판부, 안전관리 소홀 책임 물어 금고형·벌금형 등 선고
2017년 삼성중공업 크레인 충돌 사고

6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친 2017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크레인 충돌 사고 당시 조선소장 등 간부들에게 크레인 충돌을 피할 수 있는 안전조치를 취하지 않은 책임을 물어 2심 법원이 유죄를 선고했다.

창원지법 형사3부(구민경 부장판사)는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 씨 등 당시 삼성중공업 조선소장(부사장) 등 안전보건 관리직 간부 4명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금고형 또는 벌금형을 21일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전보건 총괄책임자였던 김모(64) 전 삼성중공업 조선소장에게 금고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당시 안전보건 부서 부장이던 이모(55) 씨에게 금고 10월에 집행유예 2년, 안전보건 부서 과장이던 류모(38) 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지브크레인을 운용하는 삼성중공업 협력업체 대표인 이모(69) 씨에게는 금고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레일을 따라 앞뒤로 움직이는 골리앗 크레인 근처에 선회하면서 작업하는 지브형 크레인이 설치되면서 크레인끼리 간섭, 충돌위험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골리앗 크레인 조작은 삼성중공업 직원들이, 지브형 크레인 조작은 협력업체가 맡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그런데도 삼성중공업과 협력업체가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사고 가능성을 높였다고 판단해 1심 무죄 판결을 뒤집었다.

삼성중공업 측은 기존 안전대책으로도 사고를 막을 수 있었다고 재차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