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설 연휴 ‘거가대로’, ‘마창대교’, ‘창원~부산 간 도로’ 통행료 정상 징수
경남도, 설 연휴 ‘거가대로’, ‘마창대교’, ‘창원~부산 간 도로’ 통행료 정상 징수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2.01.18 14: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미크론 확산 대비 설 연휴 이동 최소화를 위해 통행료 정상 징수
설 연휴 교통편의 제공 및 긴급상황 신속 대처를 위한 교통상황실 운영

경상남도는 설 명절 연휴기간인 오는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3일간 도내 민자도로(거가대로, 마창대교, 창원~부산간도로) 3곳의 통행료를 정상적으로 부과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4일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3주간 연장('22.1.17.~2.6.)과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을 실시하면서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징수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경남도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2020년 추석, 2021년 설, 추석 연휴에 도내 민자도로 통행료를 부과한 데 이어, 이번 설에도 정부의 방침에 따라 민자도로 통행료를 정상 징수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경남도는 설 연휴기간 도로 이용자에게 교통편의 제공과 더불어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해 민자도로별 교통상황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윤인국 경남도 미래전략국장은 “최근 오미크론의 확산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설 연휴를 계기로 확진자가 급증하지 않도록 고향 방문 및 여행을 자제해 달라는 의미로 민자도로 통행료 정상 징수를 결정하였다는 점을 도민께서 양해해주시기 바란다”며 “설 연휴기간 동안 민자도로를 이용하는 귀성객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도로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22-01-18 15:18:40
코로나를 핑계로 이동을 줄이기 위해
무료 통행 안 한다는게 말이 되나?
무료 통행 3일 동안 못 받는 돈이 아까서 그런가?
백신을 4차까지 맞으라 하고
마스크도 착용해라 하고
PCR검사도 하는데
이동을 줄일 목적이면
열차와 고속버스 시외버스 시내버스 지하철 여객선 비행기 등 모든 교통수단의 요금을 열 배 올려봐라
이동이 확 줄어들거다
미친놈들 지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