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의회 늦은 개원 '사과문'
거제시의회 늦은 개원 '사과문'
  • 거제인터넷신문
  • 승인 2022.07.2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경하는 거제시민 여러분, 제9대 거제시의회 인사 올립니다.

먼저 거제시민 분들께 의회의 늦은 개원으로 말미암아 심려와 걱정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올립니다.

2022년 7월 1일, 희망과 기대를 안고 제9대 거제시의회의 출범을 기다린 여러분들의 여망에 우리 의회는 부응하지 못했습니다.

거제시민 분들께서 보시기에 지난 이십일간 두 당의 갑론을박은 상식도 양심도 없는 그저 한심한 자리 다툼의 온상으로 느끼셨을 겁니다.

치솟는 물가와 금리로 생활력은 위축되고, 생존을 불사한 산업 현장과 당장의 하루하루 밥값조차 두려운 삶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우리 의회는 그러한 삶의 현장 속으로 다가가기는커녕 내 눈의 들보는 보지 못한채 서로의 티끌에만 신경을 곤두세웠습니다.

거제시민 한분 한분의 소중한 민심이 모여 구성된 대의 기관으로서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사랑하는 거제시민 여러분,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의 인내로 기다려 주셨고, 아낌없는 격려와 채찍 덕분에 우리 의회는 지난 21일 개원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이십일간의 못다한 책무는 배전의 노력을 다하여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촌음을 아껴서 거제시민 곁으로 달려가겠습니다.

각 당에 귀속된 의원이 아닌 거제시의회 의원으로서 오직 거제시와 시민만 바라보며 나아가겠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거제시민 여러분,

거제시의회도 첫 발걸음을 뗀 지 31년의 세월을 맞이하였습니다. 오늘날 국경없는 무한경쟁의 시대에서 인접 도시와는 물론 세계 유수의 도시와 견주어도 될 만큼 경쟁력 있는 도시로 키워나가기 위해서는 지금보다 더 나은 지방자치의 발전이 필요한 때입니다.

우리나라 풀뿌리 민주주의의 궤적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며 지방정부의 의결기관과 집행기관 간 상호 협력과 건전한 견제를 통해 중앙정부에 요구할 건 요구하는 거제시가 될 수 있도록 의회의 역할에 충실하겠습니다.

거제시의회가 대한민국 지방의회의 자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2. 07. 22.

- 제9대 거제시의회 의장 윤부원 외 의원 일동 올림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