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신공항 '거제권 Air City' 개발 구상 수립 용역 착수
가덕도신공항 '거제권 Air City' 개발 구상 수립 용역 착수
  • 김철문
  • 승인 2022.08.11 10: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가덕도신공항 배후도시 밑그림 작업 본격화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따른 경남지역 배후도시 개발구상 용역 시행
트라이포트 기반 물류거점 조성을 위한 배후지역 개발 방향 구체화
신공항 이용객들의 접근 편의 향상을 위한 광역교통망 계획 수립

경남도는 10일 ‘가덕도신공항 배후도시 개발구상 수립용역’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신공항 건설에 대비한 경남도 공항 배후도시 및 접근성 강화를 위한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에 본격적으로 속도를 낸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신공항 건설에 따른 인근 지자체 특성을 반영한 실효성 있는 개발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창원·김해·거제시와 협약서 체결 등의 사전 절차를 거쳐 공동으로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용역 예산은 경남도 2억원, 거제시 1억원, 창원시 1억원, 김해시 1억원씩 분담해 5억원이다. 용역 기간은 착수일로부터 18개월이다.

이번 착수보고회에는 경남도와 공동 발주기관인 창원, 김해, 거제 3개 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수행기관인 (재)경남연구원과 ㈜유신이 착수보고를 하였으며, 용역 추진에 대한 질의 답변과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용역은 가덕도신공항 개항에 따른 유발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선제적 공간계획을 마련한다.

광역교통(도로, 철도 등) 시설 확충계획과 주거단지, 숙박, 여가, 항공, 물류산업 등 관련 업종의 성장을 견인하기 위한 체계적인 공항 배후도시 개발계획 수립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과업의 내용은 크게 ▲배후도시 기본구상 및 사업타당성 조사 분석, ▲광역교통망 계획 수립으로 나뉜다.

배후도시 예정지 현황조사부터 종합 계획을 수립하고, 신공항 건설에 따른 경남도민들의 이용 편의를 위해 철도·도로·도심항공교통(UAM)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포함하는 광역교통망 계획을 검토·수립할 계획이다.

이번 용역 결과물은 국토부의 가덕도신공항 건설 기본계획에 반영할 기반자료로 국토부 등 관계기관의 국가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신공항 배후지역에 물류거점 조성을 위해 국비를 확보하여 공간개발전략 수립, 물류·항공·첨단 산업 등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과 세계적 기업 등 민간자본의 성공적 유치를 위한 전략 마련에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박일동 경남도 교통건설국장은 “가덕도신공항은 부울경 시·도민들이 이용하는 공항으로, 이용객들의 접근 편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따른 경남도의 지역 발전은 물론, 신항·철도와의 동반 상승 효과를 통한 트라이포트 기반 배후 물류도시의 성공적 조성으로 경남의 국제물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천식 거제시 미래전랴과장은 “가덕도신공항 배후도시 개발구상 수립용역과 가덕도 신공항 및 철도 입지에 따른 대응 전략 수립 용역을 통해 거제시 주변에서 일어나는 특수한 상황 변화에 따라 거제시 차원에서 기대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이 있는지 대안을 찾을 것이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구라 2022-08-20 00:00:56
가덕신공항 말고, 거제 장목 대금신공항 간다면서요? 갑자기 먼 가덕신공항 배후도시 용역이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