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거제시·창원시, 7일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구축' 업무협약
道·거제시·창원시, 7일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구축' 업무협약
  • 김철문
  • 승인 2020.05.07 15: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창원시 묶어 '관광레저형 기업도시'로 가는 전 단계 분석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국도5호선 해상 구간 건설, 장목관광지 개발 등 난제 해결

경남도와 창원․거제시는 7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경상남도와 창원시, 거제시가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구축을 위해 힘을 모은다”는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허성무 창원시장과 변광용 거제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서, 3개 기관은 관광·교통·해양 등 체계적인 관광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사회기반시설들을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에는 ▲문화·관광 사업 협업을 통한 관광 활성화로 지역발전 추진 ▲지역 간 상호교류 활성화와 주민의 교통복지 향상을 위한 국도5호선 해상구간의 조속한 착수 등 교통 인프라 개선에 공동으로 노력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구축을 통한 특화된 고품격 관광단지 조성 및 사회기반시설확충에 협력 ▲관광단지 및 지역 상권을 연결하는 통합관광체계 구축 ▲통합관광벨트 조성에 필요한 민간투자사업 실현방안 등의 내용을 담았다.

▲ 진해만권에는 거가대교, 국도5호선 해상구간 연결, 창원 구산로봇랜드, 거제 장목관광단지, 저도, 창원시 진해해양공원 등이 집적돼 있다. 

경남도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이자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창원, 거제 지역의 어려움 극복과 신성장 동력 확보 등을 위해 이들 지역을 하나의 교통·관광 생활권으로 연결하는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구축 모델’을 양 시에 전략프로젝트 형태로 제시하는 등 지속적인 협의를 해왔다.

이번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업무협약은 그 동안 수차례 진행된 협의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감대의 결과다.

도는 이번 협약으로 지자체별로 추진 중인 교통·관광산업을 하나의 벨트로 연결해 통합관광체계를 구축하여 새로운 관광브랜드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며, 이를 지원하기 위해 교통·관광인프라 확충 및 개선 방안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협약식에서 김경수 지사는 “창원과 거제는 그동안 제조업의 메카로 알려지고 기여해왔지만 그에 못지않게 뛰어난 자연경관과 함께 삶의 만족도가 높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제조업 활황으로 잠시 미뤄뒀던 관광산업, 특히 해양관광의 메카로 경남과 동남권의 새로운 미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개별 시․군 창원의 대응보다 오늘처럼 힘을 합해 권역 단위로 협업하게 되면 더 큰 시너지를 발휘하고 더 나아가 동남권 관광의 중심으로 세계적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상생협력의 의미를 강조했다.

이날 맺은 ‘진해만권 통합관광벨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은 진해만권에 위치한 창원시와 거제시를 하나로 묶어 기업도시특별법에 규정된 ‘관광레저형 기업도시’를 건설하는 첫 단계인 것으로 보고 있다.

기업도시를 통해 거가대교 통행료 인하 문제, 창원시 로봇랜드, 거제 장목관광단지, 국도 5호선 해상 구간 연결, 창원시 진해구 관광 자원 개발, 저도를 포함한 거제 북부권 관광 개발 등의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하는 ‘묘안’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날 맺은 ‘업무 협약 범위’에 이같은 내용이 담겨져 있다.

또 이번 협약은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거제 발전 전략프로젝트' 용역 내용 결과에 따라 이루어지는 진행과정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용역은 내부적으로 끝나 있지만, 용역 보고서 제출 시한은 6월이다. 

경남도 미래전략신공항사업단 담당공무원은 "기업도시도 통합관광벨트의 하나로 구성이 될 수 있다. 6월 실무협의를 할 때 창원시하고 협의해서, 기업도시 방향으로 가는 것을 하나의 대안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거제발전 전략프로젝트 용역은 끝났다. 이번 협약은 용역 결과에 따른 것이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2년 대비 중 2020-05-08 13:43:37
이미 감방에 가 있어야 할 인간이 벌써부터 2022년
재선을 아니면 대선을 노리고 허파에 바람 넣고 있네
거제를 위해서는 좋은 일이긴 하나 직을 잃을 수 있을
만큼 대죄를 졌음에도 엄청난 뒷배가 있어서 그런지
본인과는 아무 상관 없는 듯이 능청스럽게 선거의
밑작업을 하고 있다
조작과 거짓으로 시장 도지사 국회의원 대통령이
되는 놈들이니 그런거 뭐 걱정이나 하겠나마는
하는 짓들을 보면 속이 훤히 보인다